허관회 4안타 4타점, 경기고 2년 연속 대통령배 4강행
2019-11-29

에이스 박주성 2.1이닝 2K 퍼펙트 구원승창단 5개월차 비봉고는 아쉽게 8강 탈락 경기고가 2년 연속 대통령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고는 1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준준결승에서 화성 비봉고를 8-3으로 이겼다. 경기고는 12일 오후 6시 광주일고-부산고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1976년 재창단한 경기고 야구부는 대통령배에선 아직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올해까지 최근 10년 동안 무려 6번12, 14, 15, 17, 18년)이나 4강에 올랐지만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경기고는 1회 4번타자 허관회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2회엔 김민수와 원성준이 연속 2루타를 쳐 추가점을 뽑았다. 비봉고도 순순히 물러나진 않았다. 5회엔 4번타자 김미르가 적시타를 때렸고, 6회엔 이솔의 2루타 이후 상대 폭투가 나와 동점을 만들었다. 7회엔 강민성이 희생플라이를 쳐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비봉고 선발 안경민은 6이닝 7피안타·2실점(1자책) 호투하며 팀의 리드를 지켰다. 하지만 경기고의 집중력이 한 수 위였다. 허관회가 7회 말 2사 1,2루에서 안타를 날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몸맞는공 2개가 연달아 나오면서 4-3 재역전. 경기고는 8회 말 5안타를 몰아쳐 4점을 추가하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넥센 1차 지명을 받은 경기고 에이스 박주성은 7회 2사에 등판해 삼진 2개를 곁들이며 7명의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투구수 제한에 못 미치는 29개만 던져 내일 열리는 준결승에도 등판할 수 있다. 8회에도 2타점 쐐기타를 터트린 허관회는 5타수 4안타·4타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이번 대회 돌풍의 주역이었던 비봉고는 아쉽게 8강에서 물러났다. 지난 3월 28일 정식 창단한 비봉고는 1,2학년 위주로 팀을 꾸렸다. 전국대회 출전은 이번 대통령배가 처음이었다. 하지만 탄탄한 수비와 투수력을 앞세워 만만찮은 경기력을 뽐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중앙일보